무라야마 노보루는 '피카소와 삶은 개구리'라는 독특한 제목의 책에서 직장인 유형을 4가지로 나눕니다.

1. 삶은 개구리형 : 변화를 두려워하고 현실에 안주하다 결국 퇴출되고 무능해지는 유형
2. 민들레 홀씨형 : 커리어 목표가 없이 바람 부는대로, 가볍게 움직이다 나이들어 갈 곳없이 무능해지는 유형
3. 다나카(노벨상 수상자)형 : 한 분야를 정해 전문성을 높여가지만 결국 변화에 유연성이 부족한 유형.
4. 피카소 형 : 커리어 목표를 가지고 그 목표를 위해 필요한 경력을 쌓아가는 유형. 필요에 따라 굵게 움직인다.

결론은 피카소 형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향후 경력설계를 어떻게 해야 할 지 한 번이라도 고민해 본 직장인이라면 많은 도움을 얻을 책입니다. 30대를 맞이한 직장인들 위한 조언들이 일일이 소개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들어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일독을 권합니다.

책에 나오는 조언 중 하나만 소개합니다.
 
커리어를 설계할 때 두 가지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하나는 귀납식입니다. 현재 주어진 조건으로 목표를 정합니다. 예를 들어 자신의 전공과 그 동안의 경력, 현재 자산 등에 근거해 목표를 정하는 식입니다. 전산과를 나와서 프로그래머로 일 했으니 결국 IT개발 회사를 세우는 꿈을 갖는 식입니다. 자신의 적성에 맞고 일이 즐거운 경우라면 바람직합니다. 하지만 할 수 있는 일이 그것 뿐이라서... 식은 곤란하다는 것이지요.

다른 하나는 연역식입니다. 먼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생각합니다. 커리어 목표가 잠정적으로 정해지면 그 다음으로 자신이 갖고 있는 여러 조건을 생각합니다. 그 다음 필요한 부분을 채워나가는 식이 됩니다. 예를 들어, 글로벌 기업에서 일하다가 유엔에서 일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어나 다른 조건은 되는데 MBA를 요구합니다. 정말 원한다면 계획을 세워 MBA에 도전해야 겠지요.

어떤 쪽이 성공적인 커리어 설계일까요? 다음 비유를 통해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배가 고파 일단 냉장고를 열어봅니다. 그 안에 묵은 김치가 잔뜩 들어 있습니다. 밖에 나가서 뭔가를 사와야 한다는 것이 귀찮아서 김치 볶음밥을 하기로 합니다. 이런 패턴이 되다보면 매끼니 김치 볶음밥만 해서 먹어야 합니다. 주어진 조건에서 더 이상 확대가 되지 않습니다. 귀납식은 결국 이렇게 됩니다. 반대로 연역식으로 생각해 봅니다. 먼저 무엇을 먹고 싶은지 생각합니다. 얼큰한 것을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가정하겠습니다. 냉장고를 엽니다. 묵은 김치가 보입니다. 묵은 김치를 보는 순간 고등어찜이 머리 속에 떠올라 점점 먹고 싶어집니다. 밖에 나가서 고등어를 사옵니다. 그야 말로 얼큰하게 고등어찜을 조리합니다.  

어떤 걸 드시겠습니까? 

각각의 유형을 요약 정리합니다.
표의 구분상 위쪽으로 갈 수록 목표와 목적이 분명한 성향이고, 오른쪽으로 갈 수록 옮겨다니는 성향입니다.
 
   다나카>> Positive Anchor

   형성타입> 일소심화 一所深化
   상징 키워드>
  • 깊이 파고든다. 탐구심. 발견, 발명
  • 고도 기술/고도지식, 사명감/프라이드
  • 프로페셔널/스페셜리스트
   커리어를 둘러싼 환경>
    불황 중에도 고도 전문직의 인력 부족
    - 자격증 취득 인기의 배경
    희소성 분야 몸값의 상승
    장인정신의 전문가들에 의한 소호(SOHO)비즈니스의 진흥




   피카소>> Positive Flow


   형성타입> 유동발전 流動發展
   상징 키워드>
  • 변화, 기회, 도전, 호기심, 커리어의 자율,
  • 위기와 보상, 네트워크 구축,
  • 개인 브랜드화, 리더십
   커리어를 둘러싼 환경>
   자율형 커리어 형성 의식과 고양
   - 중성심은 '조직'에서 '일과 프로젝트'로
   - 전직 노동시장의 주역
   T자형 인재에 대한 수요
   - MBA를 비롯한 경영대학원 인기
   우수한 인재를 어떻게 유치할까?
   - 유지(Retention)에서 결속(Bonding)으로
 
   삶은 개구리>> Negative Anchor


   형성타입> 보신정체 保身停滯
   상징 키워드>
  • 보신, 타성, 안녕, 두려움, 참을성/인내
  • 의존적 커리어(조직 의존/직책 의존의 사고)
  • 대충 진지한 사원 - 편안하다보니 둔하다
   커리어를 둘러싼 환경>
   종신고용 시스템의 종식
   - 기업은 돌연 '자립적인 커리어 형성'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 구조 조정 & 재취업 알선의 대상은 이 삶은 개구리형이 타깃이다.
   - '고용할 수 있는 능력'을 요구한다.
   민들레 홀씨>> Negative Flow
 
   형성타입> 무지표류 無志漂流
   상징 키워드>
  • 변화에 휘둘린다. 목적 없는 수동적 태도
  • <파랑새 증후군> 커리어
  • 위기 기피, 도덕적 해이, 임시방편 커리어
   커리어를 둘러싼 환경>
   젊은 층의 일용직 아르바이트 소개소 점령
   고용할 수 있는 능력을 요구한다.



다음은 각각의 유형을 위한 저자의 처방전입니다.
    다나카>>
  • 변화시키는 것, 변하는 것은 꼭 타협만은 아니다.
  • '~하지 않으면 안된다'에 얽매여서는 안된다. '부러지기 전에 휘어져라'.
  • 꿈에서 힘을 얻자.(이미지에 이끌리듯 넘치는 힘 = 이미지가 당기는 힘)
  • 능력은 세로축(전문성)과 가로축(다양한 역량)을 모두 가져야 한다.
  • 좋은 일의 최고 보상은 다음에 더 좋은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이다.









 

     피카소>>
  • 횡적인 자유로운 네트워크로 이동하자.
  • 프로젝트는 자율적인 사람들의 합작품이다.
  • 프로젝트는 수동적으로 따르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색깔'을 색칠한다는 발상.
  • 자기 PR은 관계성을 만드는 것.
  • 세 가지 C(Contents, Context, Communication)을 갖추자
  • 무슨 일이든 직접 시도해 보지 않고는 알 수 없다.
  • 목표 달성 가능성이 70% 수준이라면 계획을 실행시켜라.
  • 예측불허의 상황, 우발적인 상황을 낙관적으로 받아들이자.
  • 마침내 도달한 목적지에서는, 과거의 모든 것이 필연적이었음을 알게 된다.
  • 시도하고 발버둥치고, 마침내 도달하는 궤적, 그것이 자신의 자랑스러운 커리어다.
  • 회사는 평생 고용되는 안식처가 아니라, 독립하기 위한 무대이며 발판이다.
  •  사내외를 불문하고 개인과 회사는 인연으로 엮여진 관계를 유지한다.
   삶은 개구리>>
  • 일에서 고정과 안정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일은 프로젝트화 되고, 담당자에게는 기술의 갱신, 사고의 갱신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 위기와 정면 대결하자. 기회는 위기라는 가면을 쓰고 있다.
  • 변화는 위기다. 하지만 변하지 않는 것은 더 큰 위기다.
  • 편안하면 둔해진다.
  • 헌신과 충성심의 향방은 회사보다 오히려 일과 프로젝트여야 한다.
  • 회사는 일하기 좋은 무대를 제공해 주는 플랫폼과 같은 존재다.
  • 고용은 파손주의(FRAGILE)로 인식하면 된다.
  • HOW(수단)뿐만 아니라, WHAT(목적)과 WHY(동기)를 생각한다.
    민들레 홀씨>>
  • 전직은 공격의 기술이며 도피의 기술이 아니다.
  • 커리어 산택은 임기응변의 타협이 아니라 납득을 최우선으로 한다.
  • 타협한 선택은 커리어의 허울만을 쫓는 것인데 기진맥진해 결국 오래 가지 못한다.
  • 스스로 납득하고 자신의 의지로 커리어의 내실을 채워나가는 상황이라면, 다소 힘들더라도 이겨낼 수 있다.
  • X + Y = Z 의 우변(목적)과 좌변(수단)을 스스로 만들어낸다.
  • 경험은 반복이 아니라 축적이다.
  • 자신을 '대체 불가능한 존재'로 만든다는 의지를 가진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