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강일도서관 서양미술사 강의 9월 개강

오는 9월부터 12주에 걸쳐 서울 강동구 강일도서관에서는 인문학에 대한 대중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다음과 같이 <아트인문학_ 서양미술사 강의>를 실시합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일시 : 2014. 9월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장소 : 강일도서관 강의장

         서울특별시 강동구 아리수로93길 9-14 강일동복합청사

강사 : 기업인재연구소 김태진 대표.


강의 내용

아트인문학은 서양의 걸작 예술을 직접 그림으로 보면서 배우는 쉽고 재미있고 인문학입니다. 

아트인문학 중에서도 [서양미술 이야기]는 딱딱한 역사이야기가 아니라

시대를 빛낸 위대한 예술가와 그들의 작품들 이면에 담긴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통해 

서양미술의 큰 줄기를 느끼고 배우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입이다. 


1. 예술의 탄생에서 중세까지 - 그리스 로마, 비잔틴과 중세


고대 그리스 로마의 찬란했던 예술과 이후 천 년 동안 유럽을 지배했던

중세의 예술, 그 중에서도 비잔틴 양식과 고딕 양식을 살펴 봅니다.

르네상스를 문예부흥이라고 부르는 의미를 분명하게 배울 수 있게 됩니다.



2. 르네상스를 만든 사람들 - 르네상스 1

작은 도시국가 피렌체에서 생겨나 전 유럽으로 뻗어나간 르네상스.

르네상스란 무엇인지, 무엇이 르네상스를 가능하게 했는지 살펴봅니다.



3. 위대한 거장 삼인방 - 르네상스 2

르네상스는 1500년 활짝 꽃 피웁니다.

동시대에 함께 활동했던 세 명의 위대한 거장들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내 봅니다.



4. 북유럽 유화가 시작되다 - 르네상스 3

북유럽 르네상스는 자기만의 색깔을 지니고 있습니다.

북유럽에서 처음으로 그려지기 시작한 유화는 미술에 일대 혁명을 가져 옵니다.



5. 거장들의 뒤를 이어 - 르네상스 4

거장들의 후계자가 되는 일처럼 불행한 이들이 있을까요?

거장들의 기교를 모두 배웠지만 그들을 뛰어넘는 방법을 고심했던 이들, 

너무나 아름다운 걸작을 남겼지만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던

비운의 천재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6. 베네치아의 황금시기 - 르네상스 5

피렌체에서 시작된 르네상스는 로마를 거쳐 베네치아에서 막을 내립니다.

피렌체 거장들과 교류하면서 때로는 경쟁하면서 독특한 예술세계로 

베네치아의 황금시기를 열었던 위대한 예술가들을 만나봅니다.



7. 미술은 종교전쟁의 무기 - 바로크 1

종교개혁으로 카톨릭교회와 교회의 후원을 받던 미술에 위기가 찾아옵니다.

하지만 카톨릭 교회는 반격의 실마리를 찾아내고 미술이 그 무기가 됩니다.

종교를 위해 무기가 된 미술을 만나봅니다.



8. 위대한 바로크 거장들 - 바로크 2

바로크의 황금시대를 열었던,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이름들을 만나봅니다.

당시 왕들조차 모시기 어려웠던 인기있는 화가들과 그 그림에 얽힌 이야기입니다.



9. 베르사이유와 루이14세 - 고전주의와 로코코

베르사이유로 대표되는 루이14세 만큼 화려한 삶을 살았던 왕이 있었을까요?

그가 사랑했던 예술과 그의 죽음 이후 궁정에서 유행한 예술을 살펴 봅니다.



10. 프랑스 살롱전을 아시나요 - 신고전주의 낭만주의 사실주의

미술의 중심이 프랑스로 옮겨간 이후 살롱전은 유럽 예술의 표준이 됩니다.

그 당시 살롱전에서 각축을 벌였던 미술양식과 그 대표작들을 만나봅니다.



11. 사진이 발명된 이후의 고민 - 인상파, 후기 인상파

살롱전 낙선 화가들이 자신들만의 미술전을 열고 또한 새로운 시대를 엽니다.

사진의 등장으로 그림의 위기가 찾아온 가운데 그림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12. 20세기가 시작되고 - 현대미술

야수파와 입체파로 문을 열었던 20세기 미술은 새로운 실험의 장이 됩니다.

20세기를 장식한 예술가들과 그들의 대표작을 통해 지난 세기를 정리합니다.




강일도서관 찾아오시는 길.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 마을버스 02, 05번


버스노선

300, 340, 361, 370, 3412, 8361, 3212, 3213, 3219, 3420 

강일공영차고지 앞 하차




Posted by 기업인재연구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